김혜나 개인전

one observer’s room

2017. 05. 06 – 05. 21

전시작가
장르
전시기간
리셉션
장소
입장료/관람료
관람시간 및 휴관일
김 혜 나 / Kim Hyena
회화  / Painting
2017. 05. 06 (토) – 05. 21 (일)
2017. 05. 06 (토)  오후 5시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4길 14-8, 스튜디오148
없음
화-토 13:00-18:00 / 일,공휴일 휴관
Introduction

moon and crab 

 

4 o’clock in the afternoon, I turn off the lights in my studio and look around the surroundings. There are moments when the paintings that I drew the day before approach me vividly and truthfully. Studio space in winter and the surfaces inside that space. Pale sunlight that permeates through the window and flavor of winter that infiltrates through the open window for the ventilation. I drew in the comfort of shortened winter rays. In a long summer light, I woke up early to draw while the sunlight brightly lusters the room. When I start to notice the light dimming, I get myself ready for the daily walk to the back hill. 

 

오후 4시, 방안의 불을 끄고 주위를 둘러보면
어제 그렸던 그림들이 선명하고 정직하게 다가오는 시간이 있습니다.
겨울의 작업실과 그 안의 벽, 창문으로 스며드는 햇살과 환기를 위해 열어둔 문틈사이로들어오는겨울냄새.짧은겨울빛으로안락함을느끼며그립니다. 해가 길어진 여름엔 해가 방 안을 밝게 비추는 동안 그림을 그리고, 창밖이 어두워지는 걸 알아채면 매일 오르는 뒷동산으로 갈 채비를 합니다.